> 뉴스 > 스포츠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이모저모’
이효진 기자  |  don200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2  00:14: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충주시민 성화봉송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인기(8월31일.우슈경기장.호암2체육관)가 뜨겁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 106개국 4000여명의 다양한 나라, 의 무예인들이 모인만큼 재미있는 사연이 많아 이모저모 묶어 봤다. 

 
▲ 웨슬리스나입스 택견 경기장 방문

  □ 조직위 임원, 초청인사 등 빽빽한 일정 소화 ‘눈길’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이시종 조직위원장과 명예대회장, 대회장 등 대회 임원은 물론 대회를 찾은 위자이칭 IOC 부위원장과 라파엘 키울리 가이스프 회장 등 국내외 초청 인사들은 공식행사와 행사 관람, 시상식 등 빽빽한 대회 일정을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 미스코리아 선 우희준, 카바디 장내 아나운서 활약 ‘눈길’ 
 
▲ 우희진 카바디 경기아나운서 감격의 눈물
  2019 미스코리아 善에 빛나는 카바디 선수 우희준 씨가 장내 영어 아나운서로 출현해 눈길. 우 씨는 8월30일부터 9월 1일까지 열린 충주시 장애인형 국민체육센터 카바디 경기장에서 수준급의 영어실력을 뽐내며 경기를 진행했다. 
 
▲ .태권도-혼성 겨루기 단체전-정유리(좌.한국).대만
 □ 열성적인 투혼으로 승리의 여신 되다
  여자단체전 스리랑카 팀과 네팔 팀의 예선전 경기, 스리랑카 선수 중 한 명이 경기 중 머리에 부상을 입은 가운데 붕대를 감고 경기를 재개. 경기를 관람하던 관중들은 붕대 투혼 선수에게 환호와 박수갈채를 보냄. 고통을 참으며 투혼을 발휘한 결과, 스리랑카 팀이 끝내 승리를 쟁취했다. 
□ “대~한민국” 응원 목소리 높이는 충주 학생들 
 
▲ 택견경기장서 일본선수입장 환영하는 충주 학생들
  8월 30일, 오전 열린 주짓수 경기에서 대회장을 찾은 충주 중앙탑 초등학교 4학년 전체 학생들(116명)은 대한민국 선수 입장부터 경기가 끝날 때까지 쉬지 않고 ‘대한민국’을 외치며 응원을 보냈다. 
□ 긴급 의료진 투입 ‘신속 경기 재개’ 
 
▲ 긴급 의료진 투입 ‘신속 경기 재개’
 
 8월 31일, 용무도 경기가 열리는 한국교통대학교 체육관에서는 중국과 인도네시아의 예선전 경기. 각종 무도의 다양한 기술이 펼쳐지며 주먹 지르기, 발차기, 조르기 등 다양한 방어와 제압 기술을 선보이다 보니 크고 작은 부상자들이 속출했다.
 이날 남자 75kg 예선전 경기에서 중국선수 스 허(SHI HE)는 인도네시아 선수 쥴키플리 아고(ZULKIFLI AGO) 선수와의 예선 대결 중 시작부터 엎어치기로 조르기 기술을 당해 어깨 탈골부상. 고통을 호소하는 부상선수에게 긴급 의료진이 재빨리 투입되어 경기는 신속히 재개. 경기장에 대기하고 있던 의료진들의 신속한 대응으로 참가한 각국 선수들로부터 큰 호평과 함께 의료서비스에 엄지 척을 보냈다. 
 경기 중 부상으로 스 허 선수는 아쉽게 패배. 상대 선수인 인도네시아 쥴키플리 아고 선수는 중국 코치진과 선수에게 미안함과 위로의 표시. 경쟁을 떠나 상대선수를 배려하는 훈훈한 장면이 연출됐다. /이효진 기자
이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27413 충청북도 충주시 지곡5길 10(지현동)  |  대표전화 : 043)847-0007  |  팩스 : 043)844-00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북 다 01034  |  발행인/편집인 : 김승동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영수
Copyright © 2013 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