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충주 해피하우스다솜 원생들, 숲에서 마음 치료했다!"2019 숲과 함께라면 지금 이대로도 괜찮아”
김승동  |  don200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9  17:06: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해피하우스다솜(충주시 대소원면)은 10월 28~29일 국립횡성숲체원에서 "2019 숲과 함께라면 지금 이대로도 괜찮아”숲 체험을 했다.

   정신재활시설인 해피하우스다솜(충주시 대소원면)은 10월 28~29일 국립횡성숲체원으로 1박 2일 숲 체험 캠프를 다녀왔다. 

 이 사업은 입소 이용인 정신건강 향상 및 가족과의 관계 개선, 정신질환자에 대한 지역사회 인식개선의 목적으로 2019년 한국산림복지 진흥원(녹색자금 복권기금)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 2월부터 시작하여 10월까지 10회에 걸쳐 진행 되었으며 이날 숲체험은 지역사회 주민 20여 명과 자원봉사자 등이 함께 참여하여 지역사회 정신장애인의 인식개선 및 관계 회복을 통해 화합의 시간을 마련해 주었다.
 김송숙 해피하우스다솜 원장은 “본 사업을 후원하는 산림청ㆍ한국산림복지진흥원ㆍ복권위원회에 감사드린다”며, “사업을 통해 입소 이용인이 마음의 안정 및 가족과의 관계 개선으로, 지역사회 정신장애인에 대한 편견이 해소 되었으며 더 나아가 더불어 살아가는 이웃에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승동 기자
 
김승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